2022년 독일의 코로나 시대 친환경 재활용 목표는?

독일에서 코로나로 플라스틱 폐기무링 급증하자 기후중립을 선언한 독일과 유럽이 색다른 차원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친환경 재활용 목표와 온라인 쇼핑과 록다운 시행으로 인한 플라스틱 폐기물의 증가는 전 유럽의 문제가 되고 있는데요. 탈 플라스틱이라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기는 하지만 이런 도전 과제를 해쳐나가기 위핸 독일의 탈 플라스틱 정책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분리수거, 제품 포장 디자인, 그리고 재활용을 위한 프로세서를 최적화 하는 것도 플라스택 재활용 디자인을 다시 새롭게 바꾸기 위한 노력이기도 합니다. 독일 정부에 의하면 유럽의 이런 노력은 플라스택 소재 재활용률을 75%까지 증가시킬 수 있다고 합니다. 

시대적인 도전과제가 된 탈 플라스틱 

현재 독일의 폐기물 수거 지침은 음료수 병과 음료수 캔에 대한 회수, 일회용 음료수병 히수, 플라스틱 봉투 유상제입니다. 그리고 플라스틱 봉투 사용도 일정 두께 이상이면 금지를 시켰는데요. 이런 여러가지친환경 재활용 및 탈 플라스택 정책이 어떤 영향을 줄까요? 

독일의 경우에는 과거 1996년부터 순환경제와 폐기물법을 발효하였습니다. 친환경 재활용 법의 핵심은 생산자책임 재활용제도를 도입한 것인데요. 특정한 품목에 대해서 재사용과  비율, 무료수거, 그리고 재생을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독일의 경우 현재 유해물질과 포장재, 노후차량, 전기 전자기기 등에 대한 재활용 회수 비중을 상향 조정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이런 지속적인 노력의 확대는 재활용 규제의 강화를 통해서 유럽 비즈니스 시장에 대한 진출 노력이 크게 증가될 것입니다. 

EU 기후보호 정책 선도 국가인 독일은 모범국가로서 기후보호 목표를 실행하고자 합니다. 가장 중요한 독일의 친환경 목표는 탈 플라스틱 정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독일은 기후 중립에 대한 목표도 2050년에서 2045년으로 줄여서 조기 달성하고자 합니다. 20320년 까지는 이산화탄소 감축 목표도 65%로 상향조정하였습니다. 전 방위적인 노력으로 이산화탄소 감축에 노력을 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친환경 재활용 EU에서는 1990년대와 비교할 때 2030년에는 탄소배출량은 55% 감축하고자 합니다. 

재활용에 대한 인식의 변화 

유럽연합은 오래 전부터 플라스틱 감축 목표를 중장기적으로 설정하였습니다. 일회용품 사용의 절감 등이 중점적인 목표였습니다. 하지만 온라인 쇼핑, 배달음식 등이 코로나 사태로 확산이 되면서 이런 목표에도 차질이 생겼습니다. 

플라스틱으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는 전반적인 사회적 공감을 얻었습니다. 그래서 재활용품에 대한 인식을 변화시켜야 한다는 것이 큰 이슈로 떠올랐습니다. 

독일의 CMDR 방송 측에서는 세계자연기금을 인용해서 코로나 시대에 8040만 톤의 플라스틱 폐기물이 발생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이 중에서 많은 양이 바다로 유입이 되었습니다. 이런 플라스틱의 바다 유입은 플라스틱으로 인한 바다 오염을 가속화시켰습니다. 현재 바다의 플라스틱 폐기물량은 3억 톤에 달합니다. 

개별 기업에서의 플라스틱 재활용 노력도 유럽연합과 독일 정부에서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이 중에서는 코카콜라,  등도 포함이 되어 있습니다. 이런 대기업뿐만 아니라 개별 기업, 중소기업들의 자발적인 노력도 필요한 상황입니다.  

현재 EU의 플라스틱 병 생산 재활용 소재 비율 목표는 30% 입니다.  

참고자료: 코트라 해외시장뉴스